메뉴 건너뛰기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

알림마당

  • 공지사항
  • 보도자료
  • 사진자료
  • 사고고장현황
  • 일본원전 방사능 정보방

보도자료

HOME > 알림마당 > 보도자료
인쇄
보도자료 게시판 게시글의 상세 화면
제목 6차 북한 핵실험 이후 방사성 핵종 탐지 종합 결과
작성자 조용수 등록일 2017-09-13 조회수 973
출처
담당부서 원자력통제과
첨부
뷰어
  • 한글뷰어   아크로뱃리더 뷰어   엑셀뷰어   MS워드뷰어
6차 북한 핵실험 이후 방사성 핵종 탐지 종합 결과

□ 원자력안전위원회(위원장 김용환, 이하 원안위)는 6차 북한 핵실험 직후 상황반을 설치하여 24시간 운영하고,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(원장 성게용)의 전문팀과 함께 방사성 핵종에 대한 탐지 활동을 수행하였다.
 
 ㅇ 특히, 방사성 제논(Xe) 및 입자성 방사성 핵종 세슘(Cs) 등과 같은 핵종은 핵실험에 대한 유무 및 특성을 판단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만큼 신속한 탐지가 필요하다.

□ 원안위는 방사성 제논(Xe)에 대해서는 동북부와 서부 지역에 설치된 2개의 고정식과 해상에서의 이동식 장비를 활용해 12시간 간격으로 육상 32회(각 16회), 해상 11회 등 총 43회에 걸쳐 포집하였으며, 세슘 등 입자성 방사성 핵종 포집을 위한 공중 포집도 총 10회에 걸쳐 수행하였다.

□ 지금까지의 분석 결과(9.12, 24:00 기준) , 동북부 지역에 설치된 고정식 장비에서 제논-133이 0.16~1.14밀리베크렐(mBq/m3) 범위에서 총 9회 검출되었으며, 동해상에서 운영한 이동식 장비에서는 제논-133이 0.20~0.33밀리베크렐(mBq/m3) 범위에서 총 4회 검출되었다. <표 참조>

 ㅇ 한편, 입자성 방사성 핵종은 수차례의 공중 포집 활동에도 불구하고 검출되지 않았다.

□ 원안위는 제논-133의 포집 시기와 위치, 기류 및 탐지 결과 등을 종합하여, 6차 핵실험이 이루어진 북한 풍계리 지역에서 기류가 유입된 것으로 분석하였으며 금번에 검출된 제논-133은 핵실험과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하였다.

 ㅇ 다만, 제논-133 이외의 다른 방사성 제논 핵종이 검출되지 않아 어떤 종류의 핵실험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못했다.

□ 원안위는 6차 핵실험 직후 전국 160개 국가환경방사선 자동감시망을 비상 감시 체제로 전환하여 전 국토 환경방사선 및 방사능 분석활동을 한층 강화하고 있으며,

 ㅇ 현재까지 전 국토 환경방사선 준위는 평상시 수준인 50~300나노시버트(nSv/h)을 유지하고 있어,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한 환경 방사선 준위 변동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.
 


출처표시 상업용금지 변경금지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
보도자료 게시판 의 이전글 다음글
다음글 원안위, '16.9.12. 지진 이후 원자력 안전 대책 추진현황 점검
이전글 6차 북한 핵실험 이후 제논 방사성 핵종 포집 결과
목록